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3ㆍ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수원시 33개 기념사업 추진

(수원)김중근 기자입력 : 2018-06-29 14:20수정 : 2018-06-29 14:20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전체회의 열고 사업 심의 수원 3ㆍ1 항일독립운동 상징물 건립, 독립운동 탐방로 조성 등 염태영 수원시장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기념사업 마련해야”
수원시가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2019년)을 기념해 6개 분야에서 33개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는 6월 2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추진위원회와 수원시 각 부서가 발굴해 제안한 기념사업을 심의했다.

기념사업은 △시설조성(3개) △학술·전시(7개) △남북교류(2개) △기념식·문화행사(10개) △시민·교육(5개) △홍보운영(6개) 등 6개 분야에 걸쳐 진행된다.

‘수원 3.1 항일독립운동 상징물(가칭) 건립’, ‘독립운동 탐방로 조성’, ‘수원지역 독립운동 강사양성·학습 지원’, ‘100주년 기념 청소년 역사토론대회’, ‘수원의 독립운동가 다룬 창작 뮤지컬 제작’, ‘시민이 기획하고 참여하는 시민참여행사(수원 그날의 함성·모두를 위한 나라)’ 등이 대표적인 사업이다.

수원 3.1 항일독립운동 상징물은 시민 성금으로 건립할 계획이다. 7월부터 개인·단체·기업을 대상으로 모금하며, 참여자는 ‘100주년 기념사업 백서’에 이름이 등재된다. 독립운동 탐방로는 ‘교동권역(근대 신작로를 걷다)’, ‘서둔동권역(농업 역사의 길)’, ‘수원화성권역(항일운동의 길)’, ‘수원천변권역(장터 문화의 길’ 등 4개소에 조성할 계획이다.

독립운동 강사 양성은 성인 30명을 대상으로 2019년 1~2월 이뤄질 예정이다. 양성된 강사들은 수원시 100개 초·중등학교에서 학생 2만여 명을 대상으로 수원지역 독립운동 등을 주제로 교육하게 된다.

창작뮤지컬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위해 힘썼던 독립투사들과 수원지역 독립운동가의 삶을 다룬다. 수원시, 화성·오산시 등에서 상연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련 부서와 추진위원회는 각 부서에서 발굴한 사업과 추진위원회 분과위원회(조직·학술·교육·홍보·행사분과위원회)에서 시민 의견을 수렴해 제안한 사업들 중 기념사업을 선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나온 의견도 반영해 기념사업 계획을 보완할 예정이다.

지난 1월 24일 출범한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는 수원지역 독립운동 역사와 독립운동가의 발자취를 재조명하고, 널리 알리는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추진위원회는 학계·종교계·언론계 인사와 사회·시민단체 대표, 시의원, 수원시 공무원 등 170여 명으로 구성됐다.

2월부터 지금까지 6차례 공식회의를 하고, 집행위원회·분과위원회 공동워크숍, 기념사업 관련 학술심포지엄 등을 열며 기념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했다.

추진위원회는 이날 전체 회의 중 신규위원 76명을 위촉하고, 부위원장 18명을 추인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인사말에서 “다른 지자체와 차별화된, 많은 시민이 관심을 두고 참여할 수 있는 기념사업이 필요하다”면서 “수원의 가치와 정체성이 살아있는 기념사업을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수원은 평안북도 의주, 황해도 수안과 더불어 3.1운동의 3대 항쟁지로 알려져 있다. 수원 3.1운동은 민족대표 48인 중 한 명인 김세환이 중심이 돼 방화수류정 부근에서 수백 명이 만세를 부르며 시작됐다. 종교계부터 교사·학생·소작농·상인·노동자·기생들까지, 전 계층이 참여한 만세 운동이었다.

1919년 4월 중순까지 계속된 수원의 3.1운동은 안성·평택·천안·광주 등 전국으로 퍼져나갔다. 수원의 대표적인 독립운동가로는 이하영(1870~1952) 목사, 필동 임면수 선생(1874~1930), 김세환(1888~1945), 김향화(1897~?), 이선경(1902~1921) 등이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