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월드컵] 메시 “페널티킥 실패만 아니었다면…매우 고통스럽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18-06-17 12:12수정 : 2018-06-17 12:12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가 16일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러시아월드컵 D조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내 페널티킥이 성공했다면 모든 게 달라질 수 있었다.”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아이슬란드와 치른 2018 러시아 월드컵 D조 첫 경기가 끝난 뒤 자책했다. 메시는 팀을 승리로 이끌 수 있었던 가장 중요한 기회를 놓친 자신에 대한 원망과 동료들에게 미안한 기색이 역력했다.

아르헨티나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D조 첫 경기에서 아이슬란드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메시는 후반 19분 페널티킥 실축으로 결정적 득점 기회를 놓쳤고, 아르헨티나의 승리도 날아갔다. 

메시는 경기 직후 미국 ESPN과의 인터뷰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한 것에 대해 “결정적 기회를 놓쳐 매우 고통스럽다”며 “우리 팀이 3점을 득점하지 못한 데 대해 매우 큰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면 결과가 바뀌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이날 패배를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하지만 아르헨티나 동료들은 메시의 어깨를 감싸안았다. 이날 세 번째로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올라 첫 득점을 얻어낸 세르히오 아궤로는 경기 직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페널티킥 실축을 통해 ‘메시도 인간’이라는 것을 보여줬다”며 “그는 여전히 최고의 선수”라고 치켜세웠다.

이날 경기에서 아르헨티나는 전반 19분 아궤로가 선제골을 넣었다. 마르코소 로호가 밀어준 공을 아궤로가 페널티박스 안 중앙에서 받아 수비를 등진 채 왼발 터닝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4분 뒤, 전반 23분 아이슬란드의 알프레드 핀보가손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후반 19분, 1-1 무승부 상황에서 아르헨티나는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다. 키커로 나선 메시는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아이슬란드 골키퍼 하네스 할도르손에 막혀 고개를 숙였다. 아르헨티나는 끝내 추가 골을 넣지 못하고 승점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메시는 이날 무승부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면서도 남은 경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메시는 영국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제 우리는 크로아티아전에 대해서 생각해야 한다”며 “(페널티킥 실축에 대한 고통을) 빨리 이겨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메시는 “우리는 아직 승리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았다”며 “우리에게는 다음 경기를 위해 휴식하고 준비할 시간이 단 며칠뿐”이라고 강조했다.

아르헨티나는 오는 22일 크로아티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크로아티아는 17일 나이지리아를 2-0으로 완파하고 D조 1위(승점 3)로 올라섰다. 아르헨티나와 크로아티아의 경기는 16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죽음의 조' 최대 빅매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이수완의 국제레이다
카슈끄지 암살 의혹과 트럼프의 對사우디 정책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