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북미정상회담] 제한구역 누비는 北 기자단... 카메라는 '일제'

한준호 디지털뉴스룸 편집장입력 : 2018-06-11 18:49수정 : 2018-06-11 22:52

[사진제공=연합뉴스]


12일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일거수일투족을 취재하기 위해 세계 각국의 기자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북한 기자들은 출입제한 구역에 들어가 자유롭게 취재할 수 있는 특급대우를 받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북한 기자단의 출입제한 지역에서의 촬영도 사실상 묵인하고 있어 유일하게 밀착 취재가 가능하다.

김 위원장의 숙소인 세인트레지스호텔 인근은 지난 10일 이후 ‘특별행사구역’으로 지정돼 차량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차량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출입도 제한돼 취재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북한 기자단은 자유로운 촬영이 허용돼 현지 경찰의 제지조차 없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아사히신문 사진기자가 북한 기자단의 카메라를 살펴본 결과, 프로가 사용하는 캐논 최고급 카메라 ‘EOS-1D X'를 소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각국 기자들이 멀리서 촬영하기 위해 망원 렌즈를 구비한 것과는 달리 북한 기자단은 근접촬영용 렌즈만 갖췄다.

한편, TV카메라는 일본 방송국에서도 사용되는 대형 ENG로 소니제품인 것으로 전해졌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