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정은 3차 방중說…김정은 '집사' 김창선, 베이징 포착

강정숙 기자입력 : 2018-05-26 20:51수정 : 2018-05-26 23:52

[사진=연합]


2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6일 '김정은 일가의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귀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보도했다.

또 중국 동북 일대의 열차 운행이 27∼28일 집중적으로 중단될 예정인 점에 비춰 김정은 위원장이 3차 방중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창선 부장은 이날 정오께 중국 당국의 의전 차량을 타고 서우두 공항 제2 터미널 귀빈실에 모습을 드러냈으며, 오후 2시 베이징발 평양행 고려항공을 타고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소식통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집사로 불리는 김 부장이 중국에 왔다는 것은 김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만남이 다시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