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북미회담 취소] 신한금투 "증시 영향 제한적…경협주 단기적 조정 불가피"

최신형 기자입력 : 2018-05-25 09:34수정 : 2018-05-25 09:34
신한금융투자 "남북경협주 급락 땐 저가 매수 기회로"
신한금융투자는 25일 "북·미정상회담 무산이 코스피 등 국내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남북경협주의 단기 조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봤다.

김윤서 연구원은 "북·미정상회담이 전격적으로 취소됐으나, 이는 북·미 간 이견 조율 과정으로 봐야 한다"며 "협상 재개 노력은 계속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특히 "코스피 등의 지수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개별 종목 이슈로 접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남북경협주의 경우 단기간 급락이 불가피하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저가 매수 기회로 삼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서한에서 북한을 향해 "최근 당신들의 발언들에 나타난 극도의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에 근거, 애석하게도 지금 시점에서 회담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느낀다"며 "(6월12일로 예정된) 싱가포르 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