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인사제도, 지자체가 직접 설계한다… 행안부, 혁신 TF 구성 1차 회의

조득균 기자입력 : 2018-04-24 15:46
지방공무원법령 반영 자치분권 실현 조치
앞으로 각 지방정부 현실에 걸맞는 인사운영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행정안전부는 24일 자치분권형 지방인사제도 설계를 위해 '지방인사제도 혁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그동안 자치단체 공무원들이 내놓은 인사 관련 애로사항을 적극 반영해 자치분권 시대에 밪맞춰 혁신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혁신 TF는 △지방인사혁신 자문위원회 △지방자치단체 협의회 △실무추진단으로 구성된다.

특히 학계 전문가, 광역시·도 및 시·군·구 인사과장, 인사혁신처와 법제처를 비롯한 관계부처 등을 다양하게 위원으로 위촉했다.

향후 참여 자치단체를 확대하고, 지역 연구자․대표 공무원 등도 포함하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확대·운영할 예정이다.

혁신 TF는 이날 회의에서 인재선발의 자율성, 평가와 보상체계 다양성, 복무징계 책임성 등 지방인사혁신 범위에 대해 논의 했다. 또 자치단체 및 외국 사례조사 등 구체적 대안 마련을 위한 위원별 역할과 방안을 집중 토의했다.

아울러 혁신 TF 활동결과와 제도 설계를 촘촘히 연계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병행하기로 하고, 지방행정연구원이 '자치분권에 맞는 지방인사제도 발전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를 했다.

혁신 TF는 올 12월까지 매달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이르면 연내에 '자치분권형 인사제도 혁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혁신방안을 지방공무원법령 개정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그간 국가공무원법을 그대로 따라서 지방자치단체의 인사제도를 설계해왔기 때문에 각 지방의 현실에 맞는 인사운영이 어려웠던 것이 현실"이라며 "지자체 공무원들이 건의해왔던 애로사항 등을 인사제도에 반영해 자치분권 시대에 걸맞은 지방인사정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