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동철 "드루킹, 안철수에 회복할 수 없는 피해…文이 피해자냐"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4-19 10:01수정 : 2018-04-19 10:01
"민주당, 드루킹 개인적 일탈로 몰아가는데 급급"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9일 더불어민주당원이었던 김모씨(닉네임 드루킹) 등의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지난 대선에서 안철수 후보가 MB 아바타라는 여론 조작을 자행해 안 후보에게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줬고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도록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자신도 드루킹의 피해자라고 하며 억지 변명을 하고 있다.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이런 적반하장이 어디 있나"라고 일갈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번 사건을 드루킹의 개인적 일탈로 몰아가는데 급급하고 있다"며 "이게 어떻게 드루킹 개인의 일탈인가. 이것은 민주당에 보고한 유사 선거사무소의 여론 조작"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러한 모든 의혹과 범죄 행위에 대해, 검찰은 신속하고도 철저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며 "만일 검찰 수사마저 정권 눈치 보기에 급급했던 경찰의 행태를 답습해 축소수사, 왜곡수사, 지연수사 기미를 보인다면 부득이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편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예정된 경남지사 출마 선언을 취소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