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안경선배’ 김은정 “목표 달성, 행복해”…한일전 승리로 ‘4강 PO 진출’

서민교 기자입력 : 2018-03-23 15:29수정 : 2018-03-23 15:29

[여자컬링대표팀 스킵 김은정.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한국 여자컬링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의 상승세를 이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플레이오프(PO) 진출을 성공했다.

한국은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10차전에서 일본을 9-5로 꺾었다. 예선 전적 7승3패를 기록한 한국은 캐나다(10승), 스웨덴(10승1패)에 이어 3위로 PO 진출을 확정했다.

이 대회는 13개 국가가 출전해 총 6팀이 PO에 오른다. 예선 1, 2위 팀이 4강에 직행하고, 3위와 6위 팀, 4위와 5위 팀이 4강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일본은 평창동계올림픽 준결승에서 한국과 맞붙은 후지사와 사츠키 팀이 아닌 코아나 토리 스킵이 이끄는 팀이 출전했다. 일본은 한국에 패해 4승6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평창올림픽에서 접전 끝에 일본을 꺾고 결승에 진출해 사상 첫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 김초희가 리드로 나섰고, 세컨드 김선영, 서드 김경애, 김은정 스킵 순으로 스톤을 던졌다. 김영미는 후보로 대기했다.

한국은 1엔드 후공 기회를 잡은 일본을 상대로 3점 스틸에 성공해 주도권을 잡았다. 3엔드까지 4-1로 앞선 한국은 2엔드에 2점을 내줘 4-3으로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한국은 곧바로 5엔드에 2점을 다시 따내 6-3으로 달아났다. 8엔드까지 8-5로 앞서며 점수 차를 유지한 한국은 9엔드에 2점을 뽑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일본은 10엔드 기권하며 패배를 인정했다.

한국은 앞서 스위스와 접전 끝에 패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한일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4강행 티켓을 일찌감치 확정했다.

스킵 김은정은 4강 PO 티켓을 얻은 뒤 “우리가 설정했던 목표를 달성해 행복하다”며 “이제 남은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은정은 “몇 가지 샷이 어렵게 느껴졌다. 우리는 더 열심히 해야 한다”며 4강 PO 진출에 만족하지 않았다.

한국은 예선에서 러시아, 스코틀랜드와 경기를 남겨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