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보복 나선 中, 미국산 제품 3조 관세부과…"후속 조치 있다"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8-03-23 09:33수정 : 2018-03-23 09:33
트럼프 500억弗 관세폭탄 결정에 '발끈' 미국산 돈육·과일·강관 등 대상품목 선정 "美 세계 무역질서 방해, 대화로 풀어야"

미국산 제품에 30억 달러 규모의 보복 관세를 부과한다는 내용이 담긴 중국 상무부의 성명서. [사진=중국 상무부 홈페이지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에 500억 달러 규모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자 중국이 즉각적인 보복 조치에 나섰다.

중국 상무부는 23일 오전 공식 성명을 통해 미국산 제품에 30억 달러(약 3조2400억원)의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120개 품목에 9억770만 달러의 관세를 부과하는데, 대상 품목은 미국산 과일, 말린 과일, 견과류, 포도주, 화기삼(미국 인삼), 강관 등이다. 관세율은 15% 수준이다.

또 돈육 및 가공품, 재활용 알루미늄 등 8개 품목에 대해 19억9200만 달러(관세율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이 중국산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 데 대한 중국의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며 "중국은 세계구역기구(WTO) 규정에 근거해 이번 관세 부과 품목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이 '국가안보'를 이유로 수입품에 관세 폭탄을 부과하는 건 정상적인 세계 무역질서를 방해하는 행위로 이미 많은 국가의 반대에 직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날 새벽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산 제품에 최소 500억 달러, 최대 600억 달러에 달하는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대중 무역적자를 줄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미국무역대표부(USTR)는 1300개 이상의 관세 대상 품목 후보군을 선정했으며 향후 15일간 의견 수렴을 거쳐 최종 품목을 결정하게 된다.

미국 정부의 발표 이후 중국이 6시간여 만에 보복 조치를 내놓은 것은 이미 내부적으로 대응책이 수립돼 있다는 의미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과의 무역 보상 협의가 정해진 시간 내에 완료되지 않으면 우리도 관세 부과 조치를 실행할 것"이라며 "이후 WTO 규정에 따라 필요한 후속 조치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만 "양국의 협력만이 올바른 선택이며 중국은 대화와 협상을 문제 문제를 해결하기를 원한다"며 무역전쟁으로 치닫는 상황을 피하자고 촉구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