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시장 증시가 앞으로 수년간 꾸준히 상승할 거란 전망이 나왔다.

20일 윌리엄 팔머 베어링자산운용 이머징·프런티어 주식팀 공동대표는 "앞으로 몇 년 동안 신흥시장 기업이익이 순이익마진과 매출 증가세에 힘입어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팔머 대표는 "2012년부터 2016년까지 5년간 신흥시장의 기업이익은 전혀 증가하지 못했고, 오히려 30% 하락했다"며 "그렇지만 지난해부터 기업이익이 회복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또 앞으로 수년간 주가도 함께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투자자금도 신흥시장에 유입될 수 있다. 2012∼2016년 신흥시장에서 빠져나간 글로벌 투자자금은 1550억 달러 수준이다.

팔머 대표는 "그러나 최근 2년간 신흥시장으로 760억 달러가 다시 순유입됐다"며 "앞으로 몇 년간 이런 추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신흥시장이 현재 글로벌 시장에 비해 저평가됐다고 평가했다.

주가순자산비율(PBR)로 볼 때 현재 신흥시장은 글로벌 시장보다 30% 정도 디스카운트 됐다는 것이다. 주가수익비율(PER) 역시 역사적 평균치를 훨씬 밑도는 낮은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팔머 대표는 신흥시장 중에서 중국과 한국에 주목했다. 그는 "중국의 경우 정보기술(IT)과 금융업, 소비재에서 투자 기회를 찾을 수 있다"며 "한국은 지난 수년간 힘들었으나 은행업에 대한 전망이 개선되는 중"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기업 지배구조가 열악하고 지정학적 위험이 있어 한국 시장이 디스카운트 됐다"며 "남북 그리고 북미 정상회담 등으로 지정학적 위험이 줄면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올라갈 여력이 생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