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종합] 타이거JK 지원입고 진짜 홀로서기…'쇼미6' 출신 주노플로, 노력의 결실

김아름 기자입력 : 2018-03-14 00:01수정 : 2018-03-14 00:01

주노플로 [사진=연합뉴스 제공]


래퍼 주노플로가 아티스트로 첫 발을 내디뎠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는 주노플로의 첫 번째 EP앨범 ‘Only Huma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주노플로는 “데뷔하고 쇼케이스는 처음이라 긴장된다. 하지만 기분 좋은 긴장이다”라고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타이틀곡 ‘Grapevine(포도주)’ 무대를 선사한 주노플로는 자신이 노래에 담아낸 철학에 대해 공유했다. 그는 앨범 전체가 어두운 분위기라고 소개하며 “한국어가 서툴러 글로 적어왔다”며 메모지를 꺼내 읽었다.

그는 “나한테 의미가 있는 앨범이다. 이전 믹스테잎보다 신경을 많이 썼다. 음악 영상 프로듀싱 뮤직비디오 앨범 커버까지 직접 다 했다. 모든 작업을 함께 하며 내 비전을 확실하게 담으려 했다”며 “그동안 보고 느끼고 배운 것들을 이 안에 다 넣었다. 완벽하진 않지만 성숙한 모습을 담으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남녀간의 오해를 풀고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재즈 힙합 트랙으로, 소프트한 알앤비로 주목받는 싱어송라이터 샘 옥이 멜로디 메이킹을 맡았다.

주노플로의 앨범에는 소속사 필굿뮤직 패밀리인 타이거JK, 윤미래, 블랙나인은 물론 절친 래퍼인 해쉬스완이 피처링에 참여하며 힘을 실었다.
 

주노플로-타이거JK [사진=연합뉴스 제공]


특히 일각에선 ‘쇼미더머니6’에 함께 출연해 라이벌 구도를 선보였던 해쉬스완과의 불화설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우리 사이 엄청 좋다. 방송에서 보여진 건 방송이다. 노래로 들어봐달라”며 웃었다. 실제로 해쉬스완이 피처링으로 참여한 수록곡 ‘레베뉴’에 대해서 그는 “‘들어라. 우리 사이 좋다’는 메시지가 있다”며 “내가 해쉬스완에게 연락해서 바로 작업이 성사됐다”고 피처링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또 윤미래와의 작업에 대해서 주노플로는 “제가 작업실에 없는 사이에 데모를 들은 윤미래 선배님이 ‘나 이거 녹음했다’는 문자를 보내왔다. 뭔가 아쉬워서 구석에 둔 노래였는데 미래 누나가 들어오면서 딱 완성이 됐다”며 기뻐했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주노플로를 지원사격하기 위해 타이거JK가 참석했다. 주노플로의 모든 작업을 지원했다는 타이거JK에 대해 그는 “가장 힘이 된 형님이다. 생각과 각오 이런 것들을 옆에서 보고 배우고 싶었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특히 소속사 계약 당시부터 직접 미국으로 자신을 보러온 것에 굉장히 놀랐다고 전했다.

타이거JK 역시 주노플로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타이거JK는 “굉장히 노력파다. 결과보다 과정을 중요하게 여긴다. 음악이 만들어지는 프로세스에 관심을 보였다. 사진도 직접 찍었고 편집도 하고 앨범 커버까지 주위 사람을 피곤하게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웃으면서도 “거의 잠을 안 잔다. 한 시간 자면서 몇 달 동안 작업하는 걸 지켜봤다. 한국어도 서툰데 사전보고 랩을 쓰고 열심히 하더라”며 애정을 보였다.

주노플로의 EP 앨범 ‘온리 휴먼’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됐다.
 

주노플로 [사진=연합뉴스 제공]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