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창고형 ‘이마트 트레이더스’ 급성장

박성준 기자입력 : 2018-03-14 05:14수정 : 2018-03-14 05:14
2월 매출, 전년대비 63% 성장…연내 2개점 추가 출점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의 창고형 매장 이마트 트레이더스의 성장세가 무섭다. 대형마트의 성장세가 둔화된 시점에서 창고형 매장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트레이더스의 지난 2월 매출 실적이 165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3.2%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마트와 온라인 이마트몰의 전년 동기 실적에 비해 두배 이상 높은 성장률이다. 이마트는 같은 기간 26%, 온라인몰은 28% 성장했다. 특히 지난해와 설 연휴의 차이로 올해 2월의 신장률이 높은 점을 감안하더라도 트레이더스의 성장률은 높은 편이다.

특히 1~2월 이마트가 보유한 오프라인 기존점 신장률은 -1.6%를 기록했으며 이 중 이마트가 -2.6%를 차지했다. 반면 트레이더스는 6.1%의 성장률을 보이며 오프라인 매장 중 홀로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이마트의 매출이 감소한 이유로는 영업시간의 단축을 꼽을 수 있다. 이마트는 기존엔 오전 10시에서 자정까지 영업을 했지만 올해부터 마감시간이 한 시간 앞당겨진 오후 11시가 됐다. 아울러 추가출점이 없으며 특별한 사업의 확장계획이 없는 점도 매출감소와 연결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반면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꾸준한 확장을 거듭하고 있다. 2010년 경기 용인에 1호점을 선보인 이후 매년 조금씩 점포를 늘렸다. 2011년 4개에서 2012년 7개로 늘었고 2015년에는 10개까지 확장됐다. 지난해에는 13호 군포점과 14호 김포점을 잇따라 오픈하며 국내에서 창고형 매장의 시초로 인식되는 코스트코(13개)를 넘어섰다.

이마트는 이에 그치지 않고 올해에도 최소 2개의 트레이더스 점포의 추가 출점을 고민 중이다. 예상 후보지는 경기 위례신도시와 서울 노원구 월계동이 거론되고 있다. 월계점은 이마트를 리뉴얼해서 트레이더스로 바꾼다는 계획이다. 월계점이 오픈하면 서울 지역 첫 트레이더스 매장이 된다.

트레이더스는 2017년 1조5214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27.2%의 신장률을 보였다. 2010년 구성점 오픈 이후 7년 만에 매출이 30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이마트는 올해 트레이더스의 목표 매출로 지난해보다 27.5% 성장한 1조9400억원을 제시했다. 이는 매달 1600억원의 매출을 올려야 가능한 수치로, 지난 2월 트레이더스의 매출액을 감안한다면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트레이더스는 스토리를 담은 상품과 고객 서비스 철학을 바탕으로, ‘연회비 없는 열린 창고형 매장’의 장점을 활용해 고객에게 적극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