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주방용품 편집숍 ‘포하우스’ 개장

석유선 기자입력 : 2018-03-12 15:12
쿡방·집방 영향으로 주방용품 매출, 올 들어 15% 신장

현대백화점 주방용품 편집매장 ‘포하우스’에서 고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이 주방용품 전문 편집매장을 연다. 최근 쿡방(요리방송)·집방(집꾸미기 방송)·홈파티 등의 열풍으로 주방용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자 국내외 20여개 주방용품 브랜드를 한 곳에서 쇼핑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판교점 8층과 중동점 7층에 수입 주방용품 편집매장 ‘포하우스’를 각각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 20여개의 브랜드가 입점해 도마·식기·조리기구·테이블웨어 등 다양한 주방용품을 취급한다.

대표 브랜드는 실용적인 프리미엄 도마 브랜드 ‘에피큐리언’, 세계적인 보온병 브랜드 ‘써모스’, 북유럽 주방용품 브랜드 ‘로스티메팔’, 독일 친환경 주방청소용품 브랜드 ‘로라’ 등이다.

특히 리사이클 면소재를 활용한 스페인 친환경 테이블매트 ‘데이드랩’, 독일 프리미엄 주방용품 브랜드 ‘비엔나 블루’ 등은 국내 처음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최근 쿡방·집방 등의 영향으로 주방용품 매출이 호조세를 보여 전문 편집매장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2016년 6.1%였던 주방용품 신장률은 지난해 8.1%로 높아졌고, 올해 1∼2월에는 15.1%를 기록했다.

현대백화점은 포하우스 매장 오픈을 기념한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도마·물병 등 일부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하고, 15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독일 '파켈만' 돌절구를 100개 한정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최강호 현대백화점 주방용품 바이어는 “포하우스 매장을 수도권 백화점을 중심으로 올 하반기까지 3~4개 점포에 추가 오픈할 예정”이라며 “향후에도 고객들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매장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