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규제 직격탄' 양천·마포·노원 공동 투쟁 나선다

홍성환 기자입력 : 2018-02-23 07:51수정 : 2018-02-23 07:51

정부의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정상화 방안'으로 서울에서만 10만3천822가구가 강화된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의 적용을 받게 될 전망이다. 양천구 목동 등 주요 재건축 단지는 22일 재건축 아파트 매수 문의가 감소했다. 사진은 목동 아파트 단지.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 양천·마포·노원구 노후 아파트 주민들이 정부의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조치에 반발해 공동투쟁을 벌이기로 했다.

23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와 마포구 성산시영아파트, 노원구 월계시영아파트 등2곳은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에 공동 대응을 하기 위해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 중이다.

이들 단지는 총 3만4275가구다.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는 전국 재건축 아파트 중 최대인 2만6635가구다. 노원구 월계시영아파트(미성·미륭·삼호3차)은 3930가구, 마포구 성산시영아파트는 3710가구에 달한다.

이들 지역 주민들은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및 각 구청에 항의의 뜻을 전달할 예정이다. 해당 지역의 국회의원에도 대책을 촉구할 계획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