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증시 호황에 ELS 발행액 80% 껑충

양성모 기자입력 : 2017-12-18 18:30수정 : 2017-12-18 18:30
1년만에 80% 가까이 늘어
전 세계 증시가 호황을 맞으면서 주가연계증권(ELS) 발행액도 1년 만에 80% 가까이 늘었다.

18일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ELS 발행액은 올해 들어 이날까지 60조1247억원을 기록했다. 2016년 전체 발행액인 33조7053억원보다 78.38% 불어났다.

월별로 발행액을 보면 1분기가 가장 활발했고, 이후에도 견조한 흐름을 보였다. 발행액은 1월 3조5954억원, 2월 6조2721억원, 3월 7조2539억원으로 1분기 내내 증가했다. 5월과 6월에는 4조원을 밑돌기도 했지만, 10·11월은 각각 7조원과 5조원을 넘었다.

세계 증시가 올해 들어 본격적인 오름세를 타면서 상품 출시도 잇따랐다. 기초자산을 보면 유로스톡스50지수와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를 나란히 담은 ELS가 가장 많았다. 총 4조9545억원어치가 발행됐다. 유로스톡스50지수와 코스피200으로 구성한 ELS는 2조9866억원어치가 발행돼 뒤를 이었다. 올해 유로스톡스50지수는 3290선에서 3560선까지 상승했다. HSCEI도 같은 기간 9390선에서 1만1300선으로 뛰었다.

덕분에 조기상환 규모가 크게 늘었다. 올해 조기상환액은 71조1276억원으로 전년(27조2624억원) 대비 160.89% 증가했다. 유로스톡스50과 HSCEI로 이뤄진 ELS는 올해 공모와 사모에서 각각 5조5946억원, 5조8786억원을 상환했다. HSCEI와 코스피200으로 만든 ELS 상환액은 공모와 사모에서 각각 1조3812억원, 1조746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줄곧 국내외 증시가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오면서 조기상환에 성공한 ELS도 많았다"며 "이런 추세가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발행액이나 상환액 모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