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움짤] 마약 혐의 이찬오 황당한 행동에 교도관도 '빵' 터졌다

전기연 기자입력 : 2017-12-18 08:26수정 : 2017-12-18 08:29

[사진=YTN방송화면캡처]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요리사 이찬오가 황당한 행동을 하자 교도관마저 당황시켰다.

지난 16일 대마류 마약 흡입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이찬오는 포승줄에 묶인 채 법원 밖으로 나왔다.

하지만 이찬오는 취재진을 당황시켰다. 자신을 카메라에 담는 취재진을 의식한 듯 뒷모습을 보이며 호송차로 걸어갔고, 이 행동에 이찬오 옆에 있던 교도관조차 황당한 듯 웃기도 했다.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는 이찬오에 대해 "객관적인 증거가 수집돼있고, 피의자의 주거나 직업 등에 비춰 도주할 염려가 없다"며 구속 영장을 기각했다. 

이찬오는 지난 10월 해외에서 마약을 들여오다가 인천공항에서 적발됐고, 마약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부인했으나 소변검사에서 대마류 마약 양성반응이 나왔다. 또한 11월에는 집에서 마약이 발견됐고 또다시 실시한 소변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와 또다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016년 김새롬과 이혼한 이찬오는 영장심사에서 "가정 폭력, 이혼으로 우울증이 와 마약에 손댔다. 구속되면 레스토랑이 망해 직원 봉급도 줄 수 없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