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간밤의 TV]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순박 매력 필란드 3인방, 고향에서도 '한국앓이'

최송희 기자입력 : 2017-12-08 08:49수정 : 2017-12-08 08:49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페트리의 친구, 필란드 3인방이 한국 여행을 마치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순박하고 매력적인 모습에 시청자들이 애정을 표현하는 가운데 필란드로 떠난 3인방 역시 여전한 ‘한국앓이’ 중으로 눈길을 끌었다.

7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핀란드 3인방의 한국 여행 마지막 날이 전파를 탔다.

세 친구들은 창경궁을 구경한 뒤, 점심 식사를 즐겼다. 메뉴는 두루치기와 막걸리. 특히 한국 막걸리에 푹 빠진 세 사람은 고향으로 막걸리를 가져가고 싶다며 막걸리 구입에 관해 고민했다. 이어 평소 게임을 좋아한다는 세 사람은 PC방으로 향했다. 페트리가 세 사람에게 추천했던 것. 세 사람은 훌륭한 장비를 갖춘 PC방을 찾아 게임 삼매경에 빠졌다. 게임에 열중한 세 사람은 여느 친구들과 다르지 않았다. 게임의 승패에 크게 반응하거나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거친 말을 내뱉어 보는 이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후 한강 유람선을 타고, 추억을 회상한 세 사람은 퇴근한 페트리와 조우해 신촌의 한 삼겹살집을 찾았다. 페트리는 “처음 한국을 찾아 방문한 곳”이라며 식당을 소개, 자신의 단골집이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페트리의 인증(?)을 받은 곳인 만큼 3인방의 반응 역시 뜨거웠다. 삼겹살부터 양념 갈비, 항정살 등 다양한 고기를 즐기며 마지막 밤을 즐겼다.

빌푸는 “한국에 오기 전에는 네가 어떻게 생활하는지 가장 궁금했다. 이제는 네가 보고 싶어도 어떻게 사는지 알기 때문에 덜 그리울 것 같다”고 말하며 술잔을 기울였다.

한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던 필란드 3인방은 고향에서도 여전한 한국앓이 중이라고. 빌푸는 크리스마스에 한식에 도전하겠다고 말했고, 사미는 막걸리가 맛있다며 그리울 거라고 거들었다. 빌레는 집에서 직접 막걸리를 만들어 마셨다는 후문.

한편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 다음 시간에는 핀란드 친구들에 이어 로빈의 프랑스 친구들의 한국 여행이 그려질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