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 중고차 스타트업 '하이오너' 인수…'중고차' 사업 확대

권지예 기자입력 : 2017-12-05 08:42

[사진= 큐딜리온]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큐딜리온 중고나라’가 모빌리티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중고차 중개전문 스타트업 ‘하이오너’를 5일 인수했다.

2016년 설립된 하이오너는 앱 출시 1년 만에 누적 다운로드 30만건, 사용자 80만명을 돌파하는 등 대기업과 금융사가 선점한 중고차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하이오너는 자체 전산망과 오프라인 협력 업체를 활용한 전수 검수로 허위매물 및 사고차량을 원천 차단하는 ‘2중 필터링 시스템’, 모바일 앱에서 소비자와 딜러가 차량을 함께 보며 실시간 대화가 가능한 ‘라이브 채팅’ 등 중고차 분야에 특화된 오토테크를 보유하고 있다.

큐딜리온 중고나라는 하루 순방문자 170만명에 달하는 중고나라 플랫폼과 상승효과를 일으킬 수 있는 분야로 ‘모빌리티’를 선택해 올해부터 중고차 사업 인프라를 순차적으로 구축하고 있다.

지난 4월에 경력심사, 심층면접, 현장실사 등 5단계 심사 프로그램 ‘Q5(Quality 5)’를 통과한 딜러들이 직접 검증한 차량만 판매하는 ‘중고나라 인증 중고차 딜러’ 서비스를 론칭했다. 매달 1만5000대의 신규 중고차가 중고나라에서 소개되고 있으며, 22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8월에는 매입전문 딜러들이 소비자에게 매입 최고가를 경쟁적으로 제안하는 ‘중고나라 내차팔기’ 서비스를 출시했다. 특히 내차팔기는 오픈 100일 만에 6085대가 이용했는데, 이는 하루 평균 61대로 국내 1위 업체의 26대보다 두 배 이상 많은 숫자다.

큐딜리온 중고나라는 이번 하이오너 인수로 오토테크 분야의 우수한 전문 인력을 확보하면서, 중고차 시장 선두 스타트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또한 중고나라 소프트웨어 개발 능력도 향상되어 더욱 편하고 안전한 커머스 기술이 중고차뿐만 아니라 모든 중고거래 영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상윤 하이오너 대표는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과 함께 투명하고 공정한 중고차 시장을 만들어 나가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중고나라의 중고거래 플랫폼 운영 경험과 하이오너의 모바일 기술력을 융합시켜 소비자 중심의 중고차 서비스를 하나씩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큐딜리온 중고나라 대표는 “신뢰와 기술 토대 위에서 소비자와 딜러 모두 이익이 되는 지속 가능한 중고차 시장을 만들고 싶다”며 “앞으로도 구매자와 판매자가 믿고 이용하는 커머스 환경 구축에 필요한 기술 투자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