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소감] '변혁의 사랑' 공명 "새로운 연기 도전, 권제훈 연기로 즐겁고 설렜다"

김아름 기자입력 : 2017-12-04 00:01

[사진=판타지오 제공]


배우 공명이 tvN 토일 드라마 '변혁의 사랑'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공명은 “‘변혁의 사랑’은 2017년을 마무리 하는 작품이자 새로운 연기 도전이었다”며 “권제훈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서 즐겁고 설렜으며, 지금까지 권제훈을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드라마를 위해 고생하신 감독님과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 연기를 통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할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변혁의 사랑을 끝까지 사랑해주시고 시청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변혁의 사랑’에서 공명은 국내 최고의 엘리트인 권제훈을 연기했다. 차가운 뇌섹남부터 모태 솔로 츤데레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극의 한 축을 담당하며 존재감을 뽐냈다.

특히, 공명은 안정된 연기력으로 규칙과 규율에 어긋나는 것을 용서하지 않는 권제훈이란 인물의 내면 성장을 섬세하게 그려내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권제훈으로 주말 밤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으며 열연을 펼친 공명이 출연한 tvN 토일 드라마 '변혁의 사랑’은 3일 오후 9시 16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