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포항집결"… 재난에는 與野 없다

송종호 기자입력 : 2017-11-16 18:05수정 : 2017-11-16 18:05

16일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지진피해 지역인 포항 흥해읍 대성아파트를 방문해 김관용 경북도지사(오른쪽), 이강덕 포항시장(오른쪽 세번째)과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이 여야를 막론하고 지난 15일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으로 한달음에 달려갔다.

16일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등 여야 지도부 인사들은 지진 피해 현장을 찾아 모처럼 한 뜻, 한 목소리로 민생을 챙겼다.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는 포항시청 재난상황실을 방문, 피해상황을 보고받았다. 이어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포항여고·한동대 등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살피고 상황 수습에 힘을 쏟았다.

앞서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7차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포항 지진으로 국민께서 몹시 불안해 하신다”며 “안전과 안심의 중요성이 더욱 더 부각되는 상황”이라며 피해 복구를 지시했다. 

같은 날 새벽 우 원내대표는 KTX를 이용해 포항 지진 현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우 원내대표는 포항에서 열린 긴급재난대책회의에 참석해 “주민들이 걱정하시고 공포가 확산되는 것에 대해 염려하는 마음으로 이 자리 왔다”며 말문을 열었다.

민주당은 특별재난지역 지정 등을 위해 정부와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그는 “특별재난지역 지정 문제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현장 상황 보고와 건의를 받는 만큼 지정할 수 있도록 긴밀하게 정부와 협의를 해 나갈 것”이라며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특별 지원금 긴급특별교부세를 지원하는 문제에 대해 정부와 협의, 피해 지역을 돕도록 대책을 세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도 이날 포항을 방문해 이재민들을 만나 조속한 지원 대책 마련을 강조했다.

홍 대표는 “지금은 예산국회 시기인 만큼 특별재난지역으로 바로 선포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우리 당 차원에서는 포항 특별지원대책팀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난에는 여야가 없다”라며 “모두가 합심해 여러분들을 지원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포항 흥해실내체육관에 마련된 대피소를 찾아 이재민을 위로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같은날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실내체육관에 이어 흥해읍 대성아파트 경로당 앞에서 이재민들을 만났다.

유 대표는 “주민들이 정말 굉장히 많이 놀라신 것 같다”며 “지금 지진이 끝난다고 해도 집에 바로 돌아갈 수 없는 상황이니, 이에 대한 대책을 빠르게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