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웃도어·스포츠업계 '벤치파카' 선점에 안간힘

이규진 기자입력 : 2017-11-17 07:21수정 : 2017-11-17 07:21

[밀레 라이프스타일 벤치파카 세레스 벤치파카 제품 사진=밀레 제공 ]

본격적인 추위가 다가오면서 벤치 패딩의 디자인을 콘셉트로 한 벤치파카 시장이 뜨고 있다.

주요 아웃도어스포츠업체는 벤치파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신상품을 쏟아내고 있다.

올해는 풍성한 퍼(Fur) 장식과 다채로워진 컬러로 출퇴근룩을 활용할만한 라이프스타일 벤치파카가 인기다.

밀레는 이번 시즌 일상복은 물론 비즈니스 캐주얼에도 매치할 수 있도록 라이프스타일의 '세레스 벤치파카'를 출시했다. 밀레 '세레스 벤치파카'는 여성용 롱다운 스타일로 풍성한 라쿤 퍼 트리밍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덕 다운(Duck Down)의 솜털과 깃털을 9:1 비율로 충전했으며 카키, 메탈핑크, 스톰블루, 네이비 등 다양한 컬러로 구성했다.

네파는 군더더기 없는 세련된 디자인의 ‘알라스카 롱 다운’을 선보였다. 알라스카 롱 다운은 울룩불룩한 봉제선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심플한 외관으로 세련된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다. 여기에 구스 다운을 8:2 비율로 충전했으며, 등쪽에는 발열 안감이 사용돼 보온성이 극대화됐다.

코오롱스포츠는 스테디셀러 테라노바 다운재킷을 새롭게 디자인한 ‘뉴 테라노바 롱’을 출시했다. 인기 제품인 테라노바 다운재킷의 디자인 특징을 살리되 무릎을 덮는 롱 다운 스타일로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구스 다운을 솜털 80%, 깃털 20% 비율로 충전해 보온성을 높였다. 

헤드는 오버사이즈 핏의 ‘푸퍼 다운’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초경량 구스 다운 충전재를 사용해 보온성을 갖췄음은 물론, 옷깃이 넓은 하이넥 구조로 제작돼 목 부분까지 다 잠그면 얼굴을 감쌀 수 있어 보온 효과가 뛰어나다. 

데상트는 풍성한 퍼(Fur) 장식이 특징인 ‘우먼즈 스키 퍼트리밍 롱 다운’을 출시했다. 넥 라인에 숄 형태로 얼굴을 감싸도록 풍성한 퍼 장식이 달려있어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며 보온 효과를 제공한다.  이 외 뉴발란스는 브랜드 앰배서더 김연아와 손잡은 ‘연아 롱다운2’를 선보였다. 오버사이즈 디자인이지만 밑단으로 내려갈수록 좁아지는 코쿤핏 실루엣으로 여성스럽게 연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정재화 밀레 브랜드사업본부 전무는 “이번 시즌엔 디자인이 지나치게 스포티하다는 인식 때문에 벤치파카 구매를 망설이는 소비자들을 겨냥한 세련된 디자인을 앞세운 라이프스타일 벤치파카 출시가 두드러진다”며 “특히 슬랙스, 롱부츠 등으로 스타일링에 방점을 둔 콘셉트의 화보를 통해 코트로 마음을 돌렸던 소비자들의 주목을 이끄는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8GGGF
로보어드바이저로 자산관리 더 쉬워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