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다국적 기업들, 베트남 국영 맥주회사 지분에 군침

윤세미 기자입력 : 2017-11-13 11:17수정 : 2017-11-13 11:17



[사진=아이클릭아트]


다국적 기업들이 고속 성장하는 베트남 맥주시장에 군침을 흘리고 있다. 베트남 정부가 경제 활성화 조치의 일환으로 국영회사의 민영화를 추진하는 가운데 국영 맥주회사 사베코와 하베코의 지분인수를 위해 다국적 기업들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즈(FT)가 보도했다. 

FT는 12일(현지시간) 산업 관계자들을 인용하여 베트남의 국영 맥주회사 사베코와 하베코의 지분입찰에 세계 최대 맥주회사인 안호이저부시-인베브를 포함해 하이네켄, 칼스버그, 타이베브, 기린, 아사히 등 세계 주요 기업들이 일제히 관심을 보이고 전했다. 

번스타인의 트레버 스털링 애널리스트는 FT에 “사베코와 하베코는 아직까지 주요 다국적 맥주회사의 지배를 받지 않는 기업 가운데 가장 매력적인 인수 대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정부가 매각할 사베코와 하베코의 지분 가치가 각각 53억 달러(약 6조원)와 11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베트남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맥주시장에 꼽힌다. 자료조사업체 닐슨에 따르면 드래프트 비어를 제외한 베트남의 맥주시장 규모는 연간 20억 달러 규모에 이른다. 베트남의 소비재 시장의 23%에 이르는 막대한 수준이다. 게다가 매년 평균 두 자릿수의 고속 성장을 하고 있다.

독일 투자은행 베렌버그의 하비에르 곤살레스 애널리스트는 FT에 “베트남은 맥주회사의 천국”이라면서 “1인당 소비량은 더 증가할 여력이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의 1인당 연간 맥주 소비량은 44리터다.  

현재 베트남의 맥주시장은 사베코, 하이네켄, 하베코가 지배하고 있다. 사베코는 베트남의 대표적인 맥주브랜드 사이공맥주를 생산하는 국영회사로 현지 시장 점유율이 50%에 육박하는 독보적인 1위 기업이다. 네덜란드의 하이네켄이 시장 점유율 23%로 그 뒤를 따른다. 하이네켄은 타이거맥주를 비롯해 다양한 프리미엄 맥주 브랜드를 내세워 현지에서 점유율을 확대해 왔으며 베트남은 하이네켄 순익의 10%를 기여하는 것으로 집계된다. 3위는 하노이맥주를 생산하는 현지 기업 하베코로 시장 점유율은 17%다.

베트남 정부는 사베코와 하베코의 지분을 약 80~90% 가량 보유하고 있는데 올해 일부 매각을 포함해 장기적으로 완전히 민영화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사베코와 하베코의 지분인수에는 사베코 지분 5%를 보유한 하이네켄과 하베코 지분 17%를 보유한 칼스버그를 포함해 다국적 기업 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다만 일부 애널리스트는 앞으로 최근 베트남 맥주시장의 강력한 성장률을 감안할 때 앞으로 성장률 둔화는 불가피하며, 정부가 지분을 처분한 뒤 규제가 강화될 위험성도 있다고 지적했다고 FT는 전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