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2단계사업 확정…총사업비 2조원

박흥서 기자입력 : 2017-10-17 08:16수정 : 2017-10-17 08:16
2022년까지 사업 마무리예정
인천 영종도 최초의 복합 카지노 리조트인 파라다이스시티가 질적 양적으로 업그레이드 하며 더욱 크게 몸집을 불린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주)파라다이스세가사미에서 제출한 ‘인천공항 국제업무지역(IBC-1) 2단계 개발사업 계획서(변경)’를 최근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사업 계획의 주요내용은 5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오는 2022년까지 △공연장 △호텔 △상업시설 △오피스텔 등이 추기로 들어설 예정이다.

(주)파라다이스세가사미는 이번 2단계사업의 개발 컨셉으로 지난해 확정한 ‘문화 예술이 살아 숨쉬는 동북아 최고 아트테인먼트(ART+ENTERTAINMENT) 복합리조트’를 추구했으며 복합리조트 지원시설 확대,복합문화시설 및 체험중심 특화시설 신설등으로 허브공항 지원기능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지금도 계속 확장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파라다이스시티는 부띠크호텔,스파,광장등 1단계 2차공사를 조만간 마무리할 예정으로 현재 운영중인 1단계 1차시설인 한류·문화체험시설과 IT,VR콘텐츠를 보완 및 보강할 계획이다.

이와관련 파라다이스 세가사미 관계자는 “1단계 1차시설을 보완하고 균형있는 복합리조트로 확대 개발하고자 마스터플랜을 재수립했다”고 말했다.

한편 1단계 1차사업에 1조원을 들여 △럭셔리 5성호텔(객실711개) △국내 특급호텔기준 최대규모의 그랜드볼룸을 갖춘 컨벤션 △외국인 전용카지노 (약4000평 규모) △미슐랭2스타 고급레스토랑과 바(Bar) △특화된 라운지=클럽라운지,패밀리라운지,크루라운지 등을 조성해 지난4월 개장한 바 있고,1단계 2차사업에도 5천억원이 투입되는등 파라다이스시티에는 총2조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파라다이스시티 야간전경[사진=(주)파라다이스세가사미]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