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 지정…12월부터 공공기관 구매 의무화

송창범 기자입력 : 2017-10-09 13:38

드론 제품 이미지.[사진= 중기부]


드론이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으로 추가 지정돼 오는 12월부터 공공기관의 구매가 의무화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판로 지원과 신성장 산업 육성을 위해 드론을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이하 경쟁제품)으로 지정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위해 관련 규정 개정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드론의 경우 국내 생산 중소기업들이 다국적 기업의 시장 선점으로 인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있는 점과 항법 및 시뮬레이션 기술 등과의 융합을 통해 다양한 신규 시장 창출이 가능해 향후 매우 큰 발전 가능성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 등에서 추가 지정이 추진됐다.

특히 관련 부처인 국토교통부가 국내 드론 산업 육성을 위해 드론을 경쟁제품으로 지정하도록 요청한 점 등을 감안했다고 중기부 측은 전했다.

중기부는 드론에 대해 중소기업 업계의 경쟁제품 지정 요청을 지난 6월 받은 이후 지정 필요성 및 요건에 대한 검토를 실시했고, 9월26일 관련 부처 국장 및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중소기업 경쟁제도 운영위원회’ 의결을 거쳐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 및 공사용자재 직접구매 대상품목 지정 내역’ 개정에 대한 행정 예고를 9월29일 공고한 바 있다.

향후 지정 내역 개정 절차 및 직접생산 확인기준 신설이 완료되는 12월경에는 경쟁제품 추가 지정 절차가 완료돼 공공기관의 중소기업 제품 구매가 의무화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현재 국내 드론 시장은 대부분 다국적 기업이 선점하고 있는 반면 국내 중소기업들은 낮은 인지도로 인해 판로 개척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라며 “향후 경쟁제품 지정을 통해 판로 지원이 이뤄질 경우 드론 산업 및 관련 중소기업들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경쟁제품 지정제도는 공공기관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정한 물품 및 서비스를 구매하는 경우 직접 생산하는 중소기업으로부터 해당 제품을 구매하도록 의무화한 제도다. 10개 이상의 중소기업이 지정을 요청할 경우 해당 제품 분야 중소기업 육성 및 판로 지원 필요성을 검토한 후 관계 부처 협의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지정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지정된 제품은 제도의 안정적 운영과 구매기관 및 납품 업체의 혼란 방지를 위해 판로지원법 시행령 제6조제4항에 따라 3년간 지정 효력이 유지된다. 현재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은 2015년 말 지정해 해당 제품의 효력이 2016년부터 2018년 말까지 유지될 예정이고, 향후 2018년 말에 경쟁제품을 재지정할 계획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