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라이베이거스 총기 난사 충격에 美민주당 등 총기 규제 한목소리...효과는 '글쎄'

문은주 기자입력 : 2017-10-05 15:03수정 : 2017-10-05 15:03
美 민주당·시민단체, 총기 규제 강화 요구..."공화당도 참여해야" NYT "전미총기협회와의 관계 때문에 공화당 결단 어려울 듯"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W 호텔이 입구 차양을 통해 라이베이거스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사진=연합/AP]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최소 59명이 사망한 가운데 미국 내에서 총기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다만 백악관과 공화당에서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어서 당장 변화를 만들기에는 어렵다는 우려가 나온다. 

NBC, 시카고트리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상원 민주당 의원들은 4일(이하 현지시간) 살상 능력을 높일 수 있는 부품의 일반 판매를 금지하는 등 총기 규제를 강화하는 법안을 제출했다. 이번 참사의 용의자가 '풀 오토 사격'이 가능해진 부품을 소지한 데 따라 규제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번 법안을 정리한 다이앤 파인스타인(캘리포니아) 상원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최악의 총격 사건을 방관할 수 없다"며 "여당인 공화당도 이번 행동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하원에서도 민주당 의원들 주도로 총기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같은 날 시민단체들도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총기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사건의 용의자가 그동안 총기 47자루를 소지하고 있던 데다 살상력을 높일 수 있는 부품도 다수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총기 구매 제한 등 규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대선 과정에서 '공공 안전을 위한 총기 소지 권리'를 들어 총기 규제에 반대해온 데다 이번 참사 이후에도 "시간이 지나면 (총기 규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한 발 물러서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당분간 총기 규제 작업을 착수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보도를 통해 "대부분의 미국인이 강력한 총기 규제를 지지하고 있지만 상·하원을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은 반대하고 있다"면서 "이는 전폭적인 정치 후원금을 조달하고 있는 전미총기협회(NRA)와 멀어질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번 참사가 발생한 네바다 주에서는 그동안에도 총기 보유를 규제하려는 시도가 이어졌지만 공화당의 반대로 번번이 실패했다. 지난 2013년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사건을 계기로 지난해 주민투표를 통해 총기 구매자 전력 조회 법안을 통과시켰지만 여전히 총기 규제에 걸림돌이 많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이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