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참석차 베이징을 방문한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 겸 외무장관(왼쪽)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얀마가 고질적인 전기 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국과 전력 거래 논의를 시작했다. 미얀마의 경우 빠른 경제 성장으로 전력 수요가 커졌지만 인프라가 부족해 전력 공급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중국에서 전기를 수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중국 입장에서는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의 거점으로 미얀마의 중요성이 크기 때문에 영향력을 확대하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 미얀마-중국, 전력 거래 논의 시작

4일 로이터에 따르면 전기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얀마 정부는 중국과 전력 거래와 관련해 협상을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4월 정권을 잡은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은 지난 2011년 테인 세인 대통령 정부가 중국의 댐 건설을 중단한 이후 경색된 양국 간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과거 미얀마 군사정부는 중국과 협력해 카친주(州) 이라와디 강에 미트소네 수력발전소를 건설하기로 한 바 있다.

하지만 수력 발전 프로젝트에 대한 중국의 욕구는 최근 몇 년 간 줄어들었다. 경기 침체로 운남성이 전력 공급 과잉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전보다 덜 에너지 집약적인 산업으로 전환한데 따른 것이다.

대신 중국 정부는 아시아를 관통하는 인프라에 대한 투자를 통해 무역을 활발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일대일로 등 다른 프로젝트로 관심을 돌렸다. 현재 중국 국유기업 3곳은 운남성의 전력 네트워크를 미얀마의 전체 전력망에 연결하는 계획을 각각 제안한 상황이다.

수력 발전으로 전체 전력의 85%를 생산하는 운남성은 이미 잉여 전력을 베트남과 라오스 등으로 보내고 있다. 중국은 국경 근처 미얀마의 작은 마을에도 소규모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 미얀마, 전력 공급 부족으로 골머리

미얀마는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면서 전력 수요가 확대되고 있지만 기반 시설이 부족해 전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 미얀마 전체 인구의 3분의 1만이 전력을 공급받고 있고, 대도시는 종종 정전 사태를 발생한다. 이에 운남성으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으면 단기적으로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얀마 정부 관계자는 "중국 츳은 이번 계획을 환영하고 있지만, 미얀마 정부는 아직 세부 사항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정부 간 논의는 아직 초기 단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서 전력 수입은) 우리가 고려하고 있는 옵션 가운데 하나다"고 덧붙였다.

미얀마 정부는 에너지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석탄 발전소 건설, 심해 가스 매장량 확보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왔다. 하지만 에너지 정책의 명확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계속됐다.

컨설팅업체인 미얀마 에너지 모니터 관계자는 "미얀마는 전기이 필요하고 중국이 더 많은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강력한 계획을 제시한다면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 "중국 영향력 확대 우려"

다만 전세계적으로 전력 소비량이 가장 낮은 국가 중 하나인 미얀마의 입장에서 이번 계획이 환영받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 커지는 것에 대해서는 우려가 나온다. 실제로 동남아시아의 많은 국가들이 거대한 이웃인 중국에 의한 지배력이 커지는 것에 경계하고 있다.

특히 중국은 일대일로의 성공을 위해 인도양의 길목인 미얀마에 대한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중국은 현재 미얀마 가스전이 있는 차우크퓨항 개발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차우크퓨항은 지난 4월 시범 운용에 들어간 미얀마와 중국을 잇는 송유관의 시작점이자 일대일로 해상 진출의 핵심 거점으로 꼽힌다. 이에 중국의 국유기업인 중신그룹(CITC)이 미얀마와 차우크퓨 항구의 지분 매입을 협상하고 있다. CITC는 지분 80% 이상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미얀마 당국 관계자는 "전력망이 연결된 이후 중국이 전력 거래를 중단한다면 어떻게 되겠냐"면서 "우리는 양국의 정치적 상황과 안정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