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U★이슈] 서태지가 선택한 남자 뮤즈 방탄소년단, 오늘(4일) '컴백홈' 리메이크 음원 공개

입력 : 2017-07-04 09:57

[사진=서태지컴퍼니 / 빅히트엔터]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한 시대를 풍미했던 서태지와 아이들의 ‘컴백홈’(Come Back Home)이 후배 아이돌 방탄소년단에 의해 새롭게 탄생된다.

방탄소년단은 4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컴백홈’을 공개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이 리메이크 한 ‘컴백홈’은 지난 1995년 서태지와 아이들이 발표한 곡으로 22년만에 처음으로 정식 리메이크 됐다.

당시 ‘컴백홈’이 던진 충격은 비단 대중음악계 뿐 아니라 사회적으로 큰 영향을 미친 바 있다.

현재 가요계의 대세가 된 후배 그룹 방탄소년단에 의해 새롭게 탄생한 ‘컴백홈’은 오리지널 곡의 시그니쳐 사운드인 헤비한 베이스라인과 강렬한 비트, 인상적인 후렴구를 그대로 살려 방탄소년단 만의 색을 입혀 새로운 곡으로 완벽하게 재탄생됐다.

특히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일렉트로 트랩 비트와 방탄소년단 멤버 랩몬스터, 제이홉이 직접 참여한 랩 메이킹은 원작자에 대한 존경심과 방탄소년단의 음악적 자신감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대목이다.

방탄소년단은 가출청소년이라는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았던 원곡 ‘컴백홈’에 자신만의 꿈을 향해 노력하는 젊은 세대의 땀과 노력, 열정이라는 메시지를 더해 단순한 리메이크 수준을 넘는 새로운 곡 해석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태지는 방탄소년단의 ‘컴백홈’ 리메이크와 관련해 “방탄소년단의 개성을 살린 훌륭한 리메이크 곡이 탄생할 것 같다”며 “원곡을 알거나 처음 듣는 모든 리스터들에게 새로운 감동을 줄 것이라 생각한다. 당시 청소년 문제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했던 ‘컴백홈’이 세대를 뛰어넘어 현 시대를 살고 있는 청소년들에게도 위로가 될 수 있다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서태지는 방탄소년단의 리메이크 작업 과정 내내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며 원작자로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방탄소년단의 ‘컴백홈’은 서태지 데뷔 25주년 기념 리메이크 프로젝트 ‘타임:트래블러’의 첫 번째 곡이다. ‘타임:트래블러’는 미래에서 온 선물이라는 테마로 서태지의 명곡들을 후배들이 리메이크하는 프로젝트다.

전 세계에 K팝을 대표하는 팀으로 성장한 방탄소년단이 첫 번째 리메이크 주자로 선정됐다. 방탄소년단 이후 윤하, 루피앤나플라 등의 리메이크 음원은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서태지는 데뷔 25주년을 맞이해 9월 2일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공연 ‘롯데카드 무브:사운드트랙 vol.2 '서태지 25'’를 개최한다. 이날 공연에는 방탄소년단이 후배 가수 중 유일하게 서태지와 함께 서태지와 아이들의 무대를 오리지널 사운드로 재현한다.
 

[사진=서태지컴퍼니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