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IoT기반 재활 로봇 솔루션 기업 ‘엑소시스템즈’에 3억 투자

입력 : 2017-05-29 10:05

[엑소시스템즈 로고.]


아주경제 송창범 기자 = 모바일, 기술기반, 게임 전문 투자사 케이큐브벤처스는 IoT(사물인터넷) 기반의 웨어러블 재활 로봇 솔루션 기업 ‘엑소시스템즈’에 3억원을 투자했다고 29일 밝혔다.

엑소시스템즈는 지난 1월 스파크랩스 글로벌에서 투자를 유치했고, 중소기업진흥공단 주관 청년창업사관학교 프로그램에서 2억원의 지원금을 유치해 총 5억3000만원의 투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엑소시스템즈는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소속 지능형 로봇시스템 연구 그룹에서 다년간 로봇공학을 연구 개발한 연구원들이 2017년 1월 설립한 회사다. 착용형 모션 인식 장치를 개발한 경험을 토대로 웨어러블 재활 솔루션을 선보여 기존 재활 환자들이 겪어 왔던 문제들을 해결한다는 목표다.

현재 로보틱스(Robotics)와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게임설계) 기술을 기반으로 IoT 기반의 웨어러블 재활 솔루션 ‘엑소리햅(exoRehab)’을 개발하고 있다. 엑소리햅은 질병이나 사고로 관절에 문제가 생긴 환자들을 위해 착용자의 모션을 인식하고 훈련 강도를 조절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다. 시간과 장소의 제약없이 재미있고 효과적인 재활 훈련이 가능해 환자들의 빠른 회복을 지원한다.

엑소시스템즈는 내년 상반기 제품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관절의 재활 운동을 위한 제품을 시작으로 향후 근력 보조를 위한 로봇을 개발해 고령화 사회에서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한다는 포부다.

이번 투자를 이끈 케이큐브벤처스 김기준 상무는 “로보틱스 기술은 향후 의료뿐 아니라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활용도가 높아짐에 따라 지속적인 수요 증가와 성장이 예상되는 분야”라며 “관련 핵심 기술에 다년간의 연구 개발 경험을 갖춘 엑소시스템즈가 재활용 로봇 솔루션의 혁신을 주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