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박정수 기자 = 구직자 52.9%가 합격하고 싶은 마음에 면접에서 과한 행동을 했다고 밝혔다.

5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663명을 대상으로 ‘합격 위해 이것까지 해봤다’라는 주제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3.6%가 ‘합격을 위해 면접에서 과한 행동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행동을 했나(복수 응답 가능)’를 묻자 ‘아는 내용을 다 말하려다 보니 답변이 장황해짐’이 33.3%로 1위를 차지했다. ‘시키는 것은 무엇이든 하겠다고 매달림(19.1%)’, ‘과하다 싶을 정도로 본인의 장점을 어필함(16.7%)’이 2,3위를 차지했으며, ‘면접관의 말에 과한 리액션을 함(14.3%)’, ‘본인이 대답할 순서가 아닌데 먼저 하겠다고 나섬(9.5%)’, ‘시키지 않은 장기자랑을 하겠다고 함(7.1%)’ 순이었다.

구직자들이 이렇게 과한 행동을 한 이유에 대해 응답자의 52.9%는 ‘어떻게든 합격하고 싶어서’라고 답했다. 이어 ‘입사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기 위해(29.4%)’, ‘다른 사람보다 주목받고 싶어서(11.8%)’, ‘긴장감이 겉으로 드러날까봐(5.9%)’ 등이었다.

다음으로 ‘면접 시 무리한 행동을 하는 다른 지원자를 보면 어떤 생각이 드는가’를 물었다. ‘안쓰럽다’라는 답변이 38.5%로 나타났으며 ‘짜증난다(28.2%)’, ‘관심없다(25.6%)’, ‘부럽다(7.7%)’ 순이었다.

마지막으로 ‘면접이 지나고 나서 과했다고 생각했음에도 불구하고 합격한 적이 있는가’에 대해 응답자의 79.5%가 ‘합격한 적이 없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설문조사와 관련해 김진영 홍보마케팅팀장은 “합격에 대한 간절한 마음 때문에 면접에서 튀는 행동을 했다가 오히려 안 좋은 결과를 낳을 수 있다”며 “면접관의 질문에 결론부터 말하고 다른 지원자들의 답변을 경청하는 등 바른 자세로 면접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