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세우스 로고.[사진= 케이큐브벤처스 제공]


아주경제 송창범 기자 = 모바일‧기술기반‧게임 전문 투자사 케이큐브벤처스는 가상화 기반의 차량 보안 솔루션 기업 ‘페르세우스’에 7억원을 투자했다고 6일 밝혔다.

페르세우스는 자동차 업계의 차세대 트렌드인 ‘커넥티드카(Connected Car)’의 보안 이슈에 대비하는 가상화 기반 차량 보안 솔루션 기업이다. 자율주행‧커넥티드카의 출현으로 야기되는 운전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보안 이슈들에 대해 부재했던 업계 표준 솔루션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R&D 상무를 역임한 서상범 대표로 있으며, 서 대표는 세계 최초로 Xen ARM 가상화 오픈소스를 개발한 Xen(젠) 가상화 분야의 전문가로 통하고 있다. 스마트폰에서의 통신‧결재와 기타 앱 영역의 분리 등 다수의 가상화 기술을 구현한 바 있다.

서상범 페르세우스 대표는 “솔루션 개발과 안정화에 주력해 필연적으로 발생하게 될 차량 보안 문제로부터 승객의 안전을 지켜내는 글로벌 차량 보안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투자를 이끈 케이큐브벤처스 김기준 상무는 “프리미엄카 시대를 맞아 커넥티드카 보안 시장에 대한 기회는 차량 제조사뿐만 아니라 대형 IT 기업에서도 주목하고 있는 세계적 흐름”이라며 “가상화 기술을 통한 커넥티드카 보안 솔루션을 세계적 수준으로 구현할 수 있는 팀의 기술력에 주목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