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서프라이즈']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김시스터즈가 화제다.

26일 오전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에서는 원조 한류스타 김시스터즈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김시스터즈는 김숙자, 김애자, 이민자로 구성된 우리나라 최초의 걸그룹. 당시 한국에서는 최초로 미국까지 진출하며 ‘찰리 브라운’으로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차트에 이름을 올리는 인기를 과시했다.

특히 당시 특급 스타들만 출연한다는 미국의 ‘에드 설리번 쇼’에 영국 최고의 인기 밴드였던 비틀스 보다 더 많은 22번의 출연 기록을 했으며, 1960년대 당시 주급으로 1만5000달러의 수입을 벌어 들이며 우리나라 최초의 한류스타로 이름을 알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