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방송화면캡처]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 '도깨비' 14회에서 지은탁(김고은)이 자신이 모르는 과거의 흔적에 혼란을 느끼기 시작한다. 

20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도깨비' 14회에서 김신이 무(無)로 돌아간 후 지은탁은 무언가에 이끌리듯 다이어리에 "기억해. 그 사람의 이름은 김신이야. 난 그 사람의 신부야"라며 그에 대해 적는다. 

9년이 지나 김신에 대한 기억을 잃고 라디오PD가 된 지은탁은 변호사가 된 친구 반장과 만나 술을 마시던 중 다이어리에 적힌 글 속에 등장하는 김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집으로 돌아온 지은탁은 다이어리를 꺼내 보며 생각에 잠긴다. 

때마침 9년전 캐나다에서 쓴 편지가 주인인 지은탁에게 오고, 편지 내용을 읽던 지은탁은 글 속에 등장하는 '아저씨'가 다이어리에 적힌 '김신'임을 직감한다. 

기억을 찾기 위해 캐나다로 휴가를 떠난 지은탁은 곳곳을 걸어다닌다. 과거 김신과 함께 빨간문을 통해 캐나다를 왔던 지은탁은 우연히 그 문 앞으로 지나가고, 어디서 본 듯한 문을 유심히 쳐다본다. 

그때 김신이 그 문을 통해 나오고, 문 앞에 서있는 지은탁을 보고 황급히 들어가려하지만 실패하고 만다. 계속되는 만남에 지은탁이 "나 오늘 너무 이상하다. 진짜. 어떻게 여기서 마주쳐요?"라고 묻자, 김신은 출장왔다고 둘러댄다. 

자신을 따라온 것이냐고 묻는 지은탁에게 김신은 "그렇다면 잡혀갈까요? 저 나쁜 사람아닙니다. 저희 회사가 PD님한테 협찬도 했고, 그때 분명 밥 사신다고…"라고 강조한다. 

이에 갑자기 겸손해진 지은탁은 "대표님. 캐나다 처음이시죠? 자 그럼 이리로 가봅시다"라며 김신과의 운명같은 만남을 다시 시작한다. 

한편,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신비로운 낭만 설화를 담은 '도깨비'는 21일 15·16회가 연속 방송된 후 종영한다.
 

[사진=tvN방송화면캡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