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계 블랙리스트' 박 대통령이 작성 지시했나(?)… 특검, 정황 확보한 듯

입력 : 2017-01-19 07:23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문체부 장관 20일 영장실질심사
아주경제 강승훈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만명 가까운 문화예술인들을 지원 대상에서 배제시킨 '블랙리스트'를 박근혜 대통령이 작성을 지시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특검은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2014년 5월 박 대통령이 "좌파 문화예술계 인사들에게 문체부 예산이 지원되는 일이 없도록 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런 박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당시 신동철 청와대 정무비서관(구속) 주도로 지원 배제 인사 80여 명의 명단이 작성됐다는 것이다. 특검이 판단한 이 최초의 블랙리스트에는 박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풍자한 그림으로 알려진 홍성담 작가 등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들이 대거 포함됐다.

앞서 구속된 신 전 비서관의 영장에 이같은 혐의 내용이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14일 신 전 비서관의 상관이었던 박준우 전 정무수석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신 전 비서관으로부터 블랙리스트 작성 사실을 보고 받았는지 조사했다.

한편 특검은 전날 해당 문건의 관리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2014년 청와대 정무수석 재직 시 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조윤선 문체부 장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20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의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결정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