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다, 젊은 상인들 위한 '익선동 한옥클럽' 펀딩

입력 : 2017-01-16 14:35
 

[자료제공=펀다]


아주경제 윤주혜 기자 = 자영업자 전문 P2P 금융기업 펀다(대표: 박성준)가 17일 종로구 익선동의 젠트리피케이션에 대비하기 위한 부동산 매입 자금을 모집하는 스페셜 상품을 선보인다.

오는 17일 낮 12시 펀다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되는 스페셜 상품 '익선동 한옥클럽'의 모집 금액은 1억 원이며, 투자 기간은 13개월(1개월 거치+12개월 원리금균등상환)에 연 10.5 %의 수익률을 제공한다.

이번 상품은 부동산 담보로 투자 안정성을 높였으며, 100만원 이상 투자하는 투자자 선착순 50명에게는 한옥 라운지 클럽의 오픈 파티 초대권을 증정한다.

펀다는 익선동의 젊은 상인들이 젠트리피케이션 걱정 없이 더 좋은 공간과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이번 상품을 기획했다.

젠트리피케이션은 낙후 지역에 상업 자본이 유입되면서 땅값과 임대료가 상승해 기존 상인들이 터전을 잃고 다른 곳으로 내몰리는 현상으로, 몇 해 전부터 서울의 특정 상권들의 인기가 급증하면서 사회 문제로 부각됐다.

펀다와 이번 스페셜 상품을 함께 하는 익선다다는 익선동 골목의 고유한 아름다움을 보존하면서 트렌디하고 독특한 컨셉의 레스토랑을 오픈하며 익선동 골목을 대중에게 알리는데 앞장서왔다. 익선다다는 이번에 매입하는 한옥에 올해 3월 중 라운지 클럽 오픈을 예정하고 있다.

펀다 박성준 대표는 "자영업자에게 임대료 상승의 이슈는 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저해할 수 있는 잠재적인 위험 요소 중 하나다. 그러한 점에서 부동산 매입은 젠트리피케이션 우려에 대비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며 "펀다는 앞으로도 P2P 금융으로 해결할 수 있는 사회 이슈들에 관심을 가지고 투자자를 연결해 P2P 금융이 중금리 이상의 사회적 순기능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