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의 IT스캐너] 연임에 가려진 KT의 4차 산업혁명 대응

입력 : 2017-01-15 14:50

 


아주경제 한준호 기자 = 국내 이동통신시장을 이끌고 있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나란히 ‘CES 2017’ 현장을 찾아 첨단기술 트렌드를 살피는 등 4차 산업혁명 대응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모습이다. 

현장을 찾은 박 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혼자서는 1등을 할 수가 없으며, 상호 개방과 협력이 필수”라고 강조했고, 권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이 진짜 일어나는 구나”라는 감탄과 함께 인공지능(AI) 스타트업에 대한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하지만 이들과 달리 황 회장의 행보는 눈에 띄지 않았고 조용했다. 3월말 임기 만료를 앞둔 황 회장의 CES 현장 행보를 적극적으로 공개할 경우, 자칫 연임을 위한 언론 플레이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황창규 KT 회장 (사진제공=KT) 


이번 CES의 주인공은 누가 뭐래도 인공지능(AI)이었으며, IT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기 위한 밑그림을 그리기에 좋은 기회였다. 최근 자율주행 기술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완성차 업체들도 모두 AI를 들고 나왔다. 지난 2010년 이후 CES의 주인공으로 각광 받았던 스마트폰의 위력은 서서히 약해지고, 가전의 틀을 초월한 첨단기술 경쟁은 점차 복잡해지고 있는 양상이다.

CES를 주최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CES 개최 직전에 발표한 디지털 가전 전망에 따르면, 2016년 스마트폰 판매대수는 전년대비 6% 증가한 13억9900만대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이어온 두 자릿수 성장에 미치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엔 3%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태블릿PC는 이미 전년을 밑돌았고, 웨어러블 기기도 판매 증가율이 하락하고 있다.

이미 포화상태인 통신시장과 최근 두드러진 스마트폰 판매 성장률 하락세는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脫통신을 서둘러야 할 가장 큰 이유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런 현실을 타개하기 위한 이동통신 수장들의 CES 행보와 발언은 시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CEO가 어떤 부스를 찾고, 어떤 기술에 관심을 가졌는지는 투자자들에게 그 회사의 미래와 가능성을 가늠할 수 있는 하나의 판단 재료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황 회장은 CES 출발 직전에 보도자료를 통해 커넥티드 카, AI,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IoT) 등 통신과 미디어 분야의 주요 전시품을 살펴본다고 밝혔을 뿐, 현장 도착 후 그의 일성 뿐만 아니라 어떤 부스에서 무슨 기술에 관심을 보였는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CES 방문을 마치고 귀국 후 곧바로 삼성, 엔비디아 등 글로벌 선도기업, 스타트업과 새로운 ICT 생태계를 조성하고, 5G 등 미래형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총 11조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전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이 이미 상당히 퍼져나가고 있다는 것을 CES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며 “새로운 ICT 생태계 구축을 위한 투자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속도전에 나선 것이다. 

CES를 찾아 자신의 행보를 적극적으로 공개하고, 대규모 투자 결정을 내린 CEO와 연임 이슈에 발목이 잡혀 은둔에 가까운 행보를 보였던 CEO... CES라는 IT 축제의 무대에서 대조를 보인 두 CEO가 향후 4차 산업혁명에 어떻게 대비할지는 아직 지켜봐야겠지만, 개방과 혁신이 생명인 IT기업에게 필요한 CEO는 적어도 비밀, 은둔과는 거리가 멀어야 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