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알기 쉬운 변액보험' 책자 발간

입력 : 2016-12-06 07:29
이달 중 전국 영업점 배포

'알기 쉬운 변액보험' 책자 표지. [제공=금융감독원]


아주경제 노경조 기자 = 금융감독원은 생명보험협회와 공동으로 '알기 쉬운 변액보험' 책자를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변액보험 판매 과정에서 투자 손실 등 상품의 위험성에 대한 안내가 부족하고, 중도 해지시 기대 이하의 낮은 환급률 등에 대한 소비자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책자에는 주제별로 상품 특성, 가입 시 유의사항 등 12개 세부 정보가 담겼다.

변액보험은 보험료를 펀드에 투자하고, 펀드 운용 실적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대표적인 생명보험 상품이다. 투자한 펀드 수익률이 마이너스라면 원금 손실을 볼 수 있다.

금감원은 책자에서 저축성 변액보험을 10년 이상 장기적으로 유지할 때 다른 금융상품보다 수수료가 적어져 수익 확보에 유리하다고 설명한다.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가입 이후에 수익률이 낮은 펀드는 갈아타는 등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알기 쉬운 변액보험'은 이달 중 전국 보험회사와 은행(방카슈랑스) 영업창구, 금감원 소비자보호센터 등에 배포된다.

금감원 홈페이지와 블로그, 페이스북과 금융소비자종합포털 '파인' 홈페이지에도 게시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