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DJ 서거 7주기 추도식…여야 지도부·야권 대선주자 총출동

입력 : 2016-08-18 07:51

여야 지도부와 야권 대선주자 등 주요 정계 인사들이 오늘(18일)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추도식을 위해 한자리에 모인다. 17일 오전 제주시 신산공원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서거 7주기 제주도민 추도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분향하고 있다. 2016.8.17 [연합뉴스]


아주경제 석유선 기자= 여야 지도부와 야권 대선주자 등 주요 정계 인사들이 오늘(18일)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추도식을 위해 한자리에 모인다.

이날 오전 10시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되는 DJ 추도식은 정세균 국회의장의 추도사와 고인의 육성 영상 상영, 추모의 노래, 종교행사, 유족대표 인사 등 순서로 현충관에서 진행된 다음 묘소로 자리를 옮겨 헌화와 분향이 치러진다.

이날 총집결하는 여야 지도부와 야권의 대선주자,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은 DJ 부인 이희호 여사를 비롯한 유족들을 위로하고 김 전 대통령의 민주화 정신 등을 기릴 예정이다.

야권에서는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참석한다. 문 전 대표는 현충관 공식 추도식 행사에 이어 김 전 대통령의 묘소에서 진행되는 헌화·분향식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더민주 차기 당권을 두고 경쟁 중인 김상곤·이종걸·추미애 후보도 이날 모두 DJ  추모식에 참석한다. 다만 박원순 서울시장과 손학규 전 상임고문, 안희정 충남지사는 추도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에서는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