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능력 더 키운다…공대 혁신방안 발표

입력 : 2016-07-29 18:50

[미래창조과학부]


아주경제 이정하 기자 = 내년부터 학생들이 현장에서 필요한 문제해결 능력과 실무역량을 키우는 방향으로 공과대학이 변화를 맞은 전망이다.

29일 미래창조과학부는 황교안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85회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교육부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16 공과대학 혁신방안'을 보고했다. 

우선 학생들이 기업 현장의 실전 문제를 연구과제로 기획하고, 기업인이 멘토로 참여하는 '이공학연구팀제'가 운영된다. 여기서 꾸려지게 되는 우수 연구팀에는 기술사업화와 창업이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학생들의 취업 및 창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현장에서 실시하는 창업교육 프로그램을 활용, 공과대학 학생들의 현장 교육 참여기회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18개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는 실전창업과 소양교육 등 153개 프로그램 운영 중이다. 예컨대 대구의 C-아카데미(Academy)에서는 3D 게임 및 가상현실 제작 전문가 육성 교육하고 있다.

또한 산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을 위해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전문인력을 배출에 힘쓸 계획이다. SW 중심대학은 지난해 기준 국내 8개였으나 내년 20개, 2019년 30개로 늘릴 생각이다.

중·고등학생들이 공과대학에 흥미를 갖고 진학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공계 체험프로그램, 진로지도 등도 지속적으로 실시된다. 

특히, 여성 공학인재 양성을 위해 여성 유망분야의 교육과정 개발․운영을 확대하고, 여고생의 공학교육 진학률을 높이기 위해 멘토링·진학상담 등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지역 공과대학의 산학 협력 활성화를 위해 지역 대학에 대한 특성화사업 지원 시 지역 산업과의 연계·협력 실적을 반영한다. 

기업이 공과대학 혁신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6개 거점별 산학연 추진단을 통해 기업의 수요를 발굴해 대학과의 산학 협력 연계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2014년 발표한 공대 혁신방안을 보안, 공학교육의 품질 제고를 위한 '공학교육 인증제도'를 대학의 다양성과 자율성을 확대할 수 있도록 인증기준을 개선한다.

이번 개선은 융합학과 확대 및 지역산업 연계 실적 등의 반영을 목표로 한다. 공학교육인증 프로그램 이수자에게 기술사 자격시험 응시자격을 부여하고 국가장학금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대학의 적극적인 인증제도의 도입과 활용을 유도할 계획이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