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수료율 및 특화된 혜택 등 꼼꼼히 따져봐야
아주경제 김진오 기자 = 국내에서 해외직구는 이제 온라인 쇼핑족들의 인기 구입경로가 됐다. 해외직구를 이용하는 쇼핑족들은 국내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아이템들을 미국이나 일본 해외직구를 통해 구입하곤 한다. 또한 국내에 있는 물품이라도 해외직구를 통한다면 배송기간이 좀 더 걸리는 단점이 있지만 훨씬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어 인기가 좋다.

특히 요즘은 일본 직구 사이트의 인기가 거세다. 일본 구매대행 사이트의 경우 국내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유니크한 아이템들을 주로 판매하고 있다.

일본 해외직구 사이트 ‘비드통’ 관계자는 "희귀 피규어, RC카, 자동차 부품 등 일본 내에서 특화된 브랜드들의 상품을 구입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라며 "또한 엔저 현상이 지속되면서 일본 제품들을 이 기회에 구매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도 인기의 한 요인"이라고 전했다.

자연스레 사이트 별 경쟁도 치열해졌다. 소비자들이 해외 직구 사이트를 선택하는 가장 큰 요인은 역시 수수료율이다. 일례로, 일본 구매대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비드통의 경우 타 사이트에 비해 저렴한 수수료를 적용하고 있는데, 업계 최초로 3000엔 미만의 제품에 대해서 구매 대행 수수료를 무료로 책정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비드통 관계자는 “저렴한 수수료는 물론, 일본어를 모르는 고객들을 위한 100% 자동 한글 번역 시스템을 갖춰 물건 구매에 어려움이 없도록 조치했다”라며 “현재 비드통은 일본 야후, 라쿠텐, 일본 아마존 등 대표 직구 사이트를 활용해 다양한 일본제품을 대행 판매하고 있다. 무료 회원가입 시 바로 사용 가능한 수수료 할인쿠폰, 묶음배송 할인 등 구입 혜택도 제공한다”라고 설명했다.
 

[구매대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