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정상회담] 박근혜 대통령-아베 총리, 위안부 조기 타결 협의 가속화 합의

입력 : 2015-11-02 12:37

[사진=청와대]



아주경제 주진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일 한일관계 최대 현안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조기에 위안부 문제 타결을 위한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취임 이후 첫 회담을 갖고 이같은 내용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가 양국 관계 개선의 가장 큰 걸림돌 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이 문제가 피해자가 수용할 수 있고 우리 국민이 납득할 만한 수준으로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수석은 "양 정상은 올해가 한일국교 정상화 50주년 전환점에 해당되는 점을 염두에 두고 가능한 한 조기에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양 정상은 다자 차원에서 북핵 문제 대응에 대한 양국간 협력을 지속키로 했다.

경제분야에선 두 정상은 한일 자유무역협정(FTA)과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는 점을 평가하고 이같은 협력을 지속키로 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추후 TPP 참여 결정을 내릴 경우 양국 통상 관계가 TPP에서도 이어가길 기대한다"고 밝혔고 이에 아베 총리는 "한국 측의 TPP 참여 검토 동향을 관심 있게 보고 있다"고 관심을 표명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