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신개념 주말 농촌마을 봉사활동 펼쳐

입력 : 2015-10-15 11:22
아주경제 김선국 기자 =농촌진흥청은 오는 17일 한림대학교 의료원과 함께 충북 충주시 내포마을을 찾아 이동식 농업종합병원을 열고 농촌 봉사활동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양호 농촌진흥청장, 이종배 국회의원(충주시), 조길형 충주시장과 농촌진흥청, 충청북도 농업기술원, 충주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와 영농 기술 전문가 등 68명, 한림대학교 의료원 의료진 20명, 주민 112명 등 200여 명이 참여한다.

영농 기술 전문가들은 벼, 과수 등 주요 작목 재배 시 겪는 어려움을 분석해 해결 방안을 상담하고, 경운기, 분무기 등 고장난 농기계를 점검‧수리한다.
일손이 부족한 농업인들을 위해 사과 색깔내기를 돕고 홀몸 어르신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가스‧전기시설도 점검한다.

또 70세 이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장수사진 촬영과 이발, 염색 봉사와 함께 농촌진흥청 소속 한의사가 직접 농부증 검진과 침술, 뜸 등을 시술한다

한림대학교 의료원의 의사, 약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 의료봉사팀은 병원 방문이 어려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건강검진과 정형외과, 가정의학과, 재활의학과 전문의의 진료와 의약품 제공, 농업인 건강 교육도 진행한다.

이양호 농촌진흥청장은 “정부 기관과 의료기관이 협력해 추진하는 '이동식 농업종합병원'은 농업전문가들이 농촌 현장에 찾아가 어려움을 해결하고, 병원 방문이 어려운 고령 농업인들을 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재능 기부 종합 봉사활동"이라며 "앞으로 민관 협업을 통해 나눔과 소통의 문화가 농촌 사회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