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아주경제DB]


아주경제 노승길 기자 = 정부가 편성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사업계획에 문제가 있다는 국회 예산정책처의 지적에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가 조목조목 반박하고 나섰다.

정부는 추경안의 세부 사업들마다 구체적인 집행계획을 이미 마련했고, 이를 통해 올해 안에 차질없는 집행이 가능하다고 다시금 강조했다.

송언석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은 13일 "예정처가 지적한 45건의 문제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면서 "대부분 큰 의미가 없는 사안과 사실관계를 호도한 내용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우선 정부는 예정처가 연내 집행이 어려울 것으로 우려한 16건은 모두 올해 안에 집행이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예정처는 555억원이 책정된 항바이러스제(리렌자) 구매의 경우 내년 11월까지인 비축분 유효기간 등을 고려하면 추경에 반영할 필요가 없었다고 봤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이와 상관없이 선진국 수준인 30% 정도로 물량을 확보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반박했다.

1000억원 규모의 한국수출입은행의 출자 사업도 지원대상 확대, 상반기 집행실적 등을 감안하면 충분히 연내 집행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저수지 등 수리시설 개보수 사업도 세입경정으로 재원이 추가 확보돼 연내 집행실적이 높아지고, SOC 추경 역시 행정절차 단축이나 추가집행으로 연내 집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사업계획이나 사전절차 등 사전 준비가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은 16건 역시 구체적인 집행계획이 마련돼 있다고 정부는 밝혔다.

1447억원이 반영된 감염병 관리시설 및 장비 확충 사업 가운데 보건소 구급차 지원 부분의 경우 운전석과 탑승석이 분리돼 보다 안전성이 높은 구급차를 전국 보건소에 전면 신규 공급할 계획이 수립돼 있다.

의료기관 융자사업 5000억원 역시 병의원당 20억원 내외(중기청 자금은 10억원 내외)로 연리 2.47%에 지원하는 등 대상과 규모·대출한도·금리 등 방안이 이미 확정됐다.

신용보증기관출연(1200억원), 매출채권보험계정출연(400억원), 청년취업아카데미운영지원(34억원) 등 사업들도 지적과 달리 충분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이밖에 정부는 추경을 둘러싼 다른 쟁점들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송 실장은 "추경안 가운데 세입경정은 경기활성화를 위해 꼭 필요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활성화를 2015년 예산을 편성할 때 정부의 경상성장률 전망치 6.1%는 당시 여건을 감안해 합리적인 수치였지만 세계교역랑 둔화와 메르스 등 악재로 하향조정(4.0%)과 세입보전이 불가피해졌다"고 설명했다.

추경이 메르스 사태와 관계없이 '총선용'으로 편성됐다는 일각에 지적에도 해명했다.

송 실장은 "이번 추경은 국가재정법상 '경기침체 우려'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으로, 메르스 피해지원뿐만 아니라 SOC 등 경기진작 사업도 포함시킬 수 있다"며 "SOC는 일자리 창출과 경기보강 효과가 큰 분야"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