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황교안 총리에게 "남북 예전엔 금강산 관광으로 만났다"

입력 : 2015-06-29 14:44
29일 황교안 총리 예방 자리에서 "그 같은 일 다시 할 수 있도록 준비 바란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메르스에 대해 잘 대처하고 있는 것 같다" 의례적 인사만
아주경제 김동욱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가 29일 오전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와 전두환 前대통령(방문시간 순)을 각각 예방했다. 

황 총리는 서울 동교동 김대중평화센터로 이희호 여사를 예방하고 “전례 없는 메르스 사태로 어려운 국정상황에서 총리로 취임하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침체된 경제 활성화와 국민행복 달성을 위해 국가 원로분들의 경험과 지혜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인 만큼 앞으로 많은 격려와 조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 여사는 "예전에는 6·15 남북 공동선언을 발표하고, 금강산 관광으로 남북이 만날 수 있었는데 (현 정부도) 그 같은 일을 다시 할 수 있도록 준비를 바란다"면서 "이번에는 남북 관계가 완화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방북과 관련해 "북한 어린이들이 어려움에 처해 있고, 굶주리고 있는 것 같다"며 "재작년부터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모자를 만들었고, 이것 때문에 박근혜 대통령을 만났을 때 북한에 가고 싶다고 말했는데 다행히 갈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대표최고위원실에서 황교안 신임 국무총리를 접견하고 환담을 나누었다.[사진제공=새누리당]


그러면서 "내일 예비회담을 한다고 하니 몇 명이 갈 수 있는지는 그 때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 총리는 “여사님께서 남북관계 발전에 애정을 갖고 힘써 주신데 감사드린다”며 “6.30일 예정된 방북 실무협의가 성과 있게 진행되어 빠른 시일 내에 북한 어린이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보내주실 수 있기를 기대하며 정부에서도 관심을 갖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어 "(방북 실무협의에서) 원하는 좋은 결과 나오기 바라고, 협의가 이뤄지면 정부도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북한 어린이를 돕기 위한 노력을 많이 하고 있어서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도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에 대해서는 많이 후원하고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총리는 이어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자택을 찾아 전 전 대통령도 예방했다. 

특히 황 총리가 법무부 장관 시절인 지난 2013년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재산 환수 관련 수사를 지휘했다는 점에서 이날 예방에 관심이 집중됐지만 의례적인 취임 인사만이 오갔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에서부터 경제에 이르기까지 어려운 일이 많은데 공직자들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고 전 전 대통령은 "메르스에 대해 잘 대처하고 있는 것 같다"며 "조금이라도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