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U TV] ‘메르스 환자 18명’ 정부, 초기발생 신고에도 하루 반 동안 무시 “증상은?”

입력 : 2015-06-01 11:31

아주경제 정순영 기자 =‘메르스 환자 18명’ 정부, 초기발생 신고에도 하루 반 동안 무시 “증상은?”…‘메르스 환자 18명’ 정부, 초기발생 신고에도 하루 반 동안 무시 “증상은?”

메르스 환자 수가 모두 18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정부의 초기 늑장대응이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1일 발표한 메르스 추가 확진환자 P씨와 R씨는 국내 첫 감염자 A씨가 두 번째로 방문한 의료기관 같은 병동에 입원했고 Q씨는 입원 환자의 아들로 알려졌다.

이로써 A씨와의 접촉으로 메르스에 감염된 전체 환자 18명 중 15명으로 늘어났다.

그러나 이 세명 모두 보건당국의 첫 자가격리 대상자에서 빠져 있던 사람들이어서 정부당국의 늑장대응에 대한 논란을 키우고 있다.

병원 측이 최초 메르스 감염자 A씨에게서 메르스가 의심된다고 보건 당국에 보고했으나 환자가 다녀온 바레인이 메르스 발생국이 아니라는 이유로 이를 무시한 것이다.

메르스 장악에 가장 중요한 초기에 하루 반을 그냥 보내 버린 것이다.

A씨는 지난달 12~17일 병원 세 군데를 돌다가 17일 종합병원 응급실을 찾았고 병원 측은 중동의 바레인을 방문한 사실을 알아내 18일 오전 질병관리본부에 감염 여부 확인을 신청했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는 바레인은 메르스 발생 국가가 아니라며 받아들이지 않다가 19일 오후 8시쯤 검체를 가져갔고 다음날 오전 6~7시에 확진 판정을 내렸다.

이에 대해 양병국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달 27일 “바레인에서 환자가 한 명도 없어 먼저 다른 검사부터 하는 게 권고사항”이라며 해명했다.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31일 언론 브리핑에서 “판단 착오, 최초 환자 접촉자 일부 누락 등으로 심려 끼친 점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메르스는 2일~14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병하며 38℃ 이상의 발열과 기침,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아주방송]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