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병무청이 22일 병역을 충실히 이행한 '올해의 병역명문가' 22 가문을 선정해 시상했다고 밝혔다.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이번 시상식에서는 경남 창원에 사는 이문섭 씨 가문이 대상인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병역명문가는 1대 조부부터 2대 부친과 형제, 3대 본인과 형제, 사촌까지 가문 성원이 모두 군 복무를 명예롭게 마친 경우로, 병무청은 2004년부터 해마다 병역명문가를 선정해 시상해왔다.

병무청은 올해 1∼2월 전국 585 가문의 신청을 접수하고 표창심사심의위원회를 열어 병역 이행자 수, 병 의무복무자 수, 합산 복무 기간 등을 토대로 병역명문가를 선정했다.

대상을 받은 이문섭 씨 가문의 경우 1∼3대의 16명이 모두 511개월 동안 군 복무를 해 역대 병역명문가 가운데 병역 이행자 수가 가장 많았다.

올해의 병역명문가에 선정된 가족들은 이날 시상식을 마치고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초청에 따라 청와대도 관람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