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협회 서울지회, 상반기 고위험임산부 260명 지원

입력 : 2015-05-22 09:04

[아주경제 DB]


아주경제 조현미 기자 = 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최근 고위험임산부 의료비지원사업 자문위원 회의를 열고 올 상반기에 총 260명의 고위험 임산부에게 최대 60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고령산모가 아닌 고위험으로 진단받은 소득 수준이 낮은 임산부에게 산전관리와 분만 비용을 지원하는 것이다.

올 상반기 선정자에겐 지난 20일부터 순차적으로 의료비가 지급되고 있다고 인구협회 측은 밝혔다.

하반기 지원자 신청은 7월에 받는다. 분만예정일이 6월 1일~10월 31일 사이인 고위험 임산부면 지원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생보재단(www.lif.or.kr)·인구협회 서울지회(http://seoul.ppfk.or.kr) 홈페이지를 비롯해 맘맘맘서울(http://cafe.naver.com/mammammamseoul)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