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스타트업 지원 및 나눔 문화 확산에 ‘총력’

입력 : 2015-04-24 06:00

[SK텔레콤은 창업지원 프로그램 ‘브라보! 리스타트’를 통해 국내 ICT 생태계의 성장과 발전을 견인하고 있다, 사진은 ‘브라보! 리스타트’ 1기 수료식 장면, 사진제공-SK텔레콤]


아주경제 정광연 기자 =SK텔레콤(대표 장동현)은 자사의 앞선 ICT기술을 활용해 모바일 플랫폼 기반 공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전통시장 활성화, 창업 지원 등 사회 문제 해결에도 앞장서고 있으며 이를 통해 사회와의 동행을 실천해 나가고 있다.

가장 주목받는 SK텔레콤의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가 바로 ‘브라보! 리스타트’다.

ICT기반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꾀하고자 마련된 ‘브라보! 리스타트’는 국내 대표적인 창업지원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3년 7월 도입된 이래 총 34개 팀이 창업에 성공하고 이 중 다수가 본격적인 사업화에 돌입하는 성공신화를 써가고 있다.

특히 ‘브라보! 리스타트’는 창업 전반에 걸친 체계적이고 차별화된 지원 프로그램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으며 사업 아이템 추진 과정에 SK텔레콤이 직접 참여, 공동 사업화를 추진하는 등 사업 성공을 위한 지속적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지난 2004년부터 모바일 기부 프로그램을 운영해 기부 및 나눔문화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

‘천사사랑나눔’으로 시작한 모바일기부 프로그램은 유무선 ‘GiveU’로 업그레이드 돼 2013년 이후부터는 스마트폰을 통해 통신사와 상관없이 현금은 물론 OK캐시백, 레인보우 포인트로도 기부를 할 수 있도록 해 사회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밖에 자원봉사 매칭플랫폼 ‘WithU’(위드유)을 운영하고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 콘텐츠를 제공하는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2011)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SK텔레콤 구성원들이 직접 음성녹음 활동에 참여하는 등 콘텐츠 확대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사회적 기업의 설립 및 운영에도 힘을 기울여 지난 2011년 ‘재단법인 행복ICT’에 이어 2013년에는 중고폰 유통 사업 사회적 기업인 ‘행복한 에코폰’을 설립, 사회적 기업을 통한 사회 서비스 제공 및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지원중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