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계 탄소배출권 반발​…정유업계만 '침묵' 이유는?

입력 : 2015-02-22 15:34
아주경제 김지나 기자= 올해부터 시작된 탄소배출권제에 철강, 비철금속, 석유화학 등 제조업계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유독 정유업계만 침묵을 지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울산지역 석유화학업계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시행과 관련해 집단소송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들 기업은 정부가 지난해 말 통보한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1차 계획기간(2015~2018년)에 대한 업체별 할당량이 너무 과중해 전반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엔 비철금속업계 17개사도 행정소송을 냈다.

철강업계 역시 한국철강협회 등을 통해 탄소배출권제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는 내고 있다.

탄소배출권거래제 대상 기업은 총 525곳으로 정부는 이들 기업에 모두 15억9800만KAU(Korea Allowance Unit·탄소배출량 1t에 해당)를 할당했다.

지난달 정부는 배출권 할당량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았고 대상기업 중 46.3%인 243개 기업이 이의신청을 했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전경련을 통해 석유협회 입장을 전달하는 데 탄소배출권과 관련, 협회 차원에서 반대하는 입장을 낸 적은 없다"면서 "2개 정유사가 개별적으로 탄소배출량을 할당받고 이의신청을 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유업계가 탄소배출권제를 순순히 받아들이는 이유는 각 정유사들이 몇 년 전부터 신규설비에 대한 투자로 이산화탄소 절감 노력을 꾸준히 해왔기 때문이다.

이에 다른 업종에 비해 탄소배출권제 실시로 입는 피해가 상대적으로 적다.

S-Oil은 2012년 국내 정유기업 최초로 CTS(Carbon Trust Standard) 인증을 획득해 온실가스를 줄이고 있다.

CTS는 체계적인 에너지경영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기관 중 온실가스를 실제 감축한 기관에게만 주어지는 국제적 인증이다.

GS칼텍스는 2012년 국내 정유업계 최초로 에너지경영시스템(ISO50001) 인증을 완료했다.

한 정유업계 관계자는 "정유사들은 정부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자발적인 협약을 맺고, 수년전부터 정부와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등 다각도로 준비를 해왔다"며 "이미 설비 투자를 한 상황에서 반발할 필요가 없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 탄소배출권제 관계자는 "정유업계는 철강업계 등 다른 업계에 비해 신규설비가 잘 갖춰져 배출되는 온실가스양이 상대적으로 적다"며 "이에 탄소배출권제 실시로 받는 피해도 철강업체 등 다른 제조업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