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아주경제 권혁기 기자 = 배우 박신혜가 한국과 중국, 태국까지 3개국을 사로잡았다.

SBS ‘피노키오’ 종영 후 광고촬영 등으로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는 박신혜는 최근 매거진 쎄씨 3월호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박신혜는 한국과 중국, 태국 등 아시아 3개국에서 동시 발행되는 쎄씨 3월호 커버 걸로 선정돼 화보 촬영을 위해 태국으로 출국한 바 있다. 태국의 촬영 현장에서 파격적인 핑크 컬러의 베어 백 드레스를 입고 있는 사진이 쎄씨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되며 실시간 연예 뉴스 1위를 차지할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지난 2013년 한국 여배우로는 최초로 아시아 투어에 나선 이후, 올해까지 3년 연속 아시아투어를 가질 정도로 독보적인 한류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그녀의 이번 쎄씨 화보 촬영은 태국 코창의 이국적인 풍광을 배경으로 사랑스러우면서도 성숙한 매력을 보여주는 콘셉트로 진행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