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석 PD "금요일 오후 강한 콘텐츠 필요했다" (스파이)

입력 : 2015-01-06 14:55

'스파이' 포스터[사진=KBS]

아주경제 이예지 기자 = '스파이' 박현석 PD가 금요일 오후 편성에 대해 설명했다.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리츠칼튼 호텔에서 진행된 KBS2 새 금요드라마 '스파이'(극본 한상운·연출 박현석) 제작발표회에 배우 김재중, 고성희, 배종옥, 유오성, 조달환, 김민재가 참석했다.

이날 박현석 PD는 "금요일 오후에 방송될 강한 콘텐츠가 필요했다. 어떤 내용을 넣을까를 고민하다보니 새롭고 도전적인 이야기를 생각했다. 그렇다고 재미와 기존 시청자의 기호를 놓칠 수 없었다. 그러다보니 원작 드라마가 물망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작은 더 장르적이다. 미국에서도 리메이크 됐었다. 우리는 한국적 감수성과 감정, 인물간의 발란스를 조절했다. 주인공인 김재중과 고성희의 이야기를 중심적으로 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스파이'는 이스라엘 드라마 '마이스'를 원작으로 아들을 위해 목숨을 건 도박에 나선 평범한 가정주부였던 어머니와 어머니의 숨겨졌던 과거를 알고 난 아들이 펼쳐내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9일부터 매주 금요일 2회 연속 방송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